한국종교인평화회의 성명
서울대교구장 메시지와 염 추기경 구호자금 보내
구속주회 모금도 이어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중단 및 평화를 위한 연대와 지지를 촉구했다.

KCRP는 28일 성명을 내고, “세계 시민의 염원과 긴장 속에서도 평화를 간절히 바랐던 우크라이나 국민의 기도를 외면하고 러시아는 기습적으로 전쟁을 일으켰다”면서 “대한민국의 종교인들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희생된 모든 분의 명복을 빌며 한마음으로 평화가 이뤄지길 염원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쟁과 총칼은 평화를 파괴하는 극히 야만적 수단에 불과하다”면서 “러시아의 침략은 수많은 무고한 시민의 생명을 희생시키고 있고, 그 어떠한 이유나 목적도 인간의 생명에 우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쟁은 역사적, 정치적으로 다양한 이유로 촉발됐지만, 분명히 대화로 해결될 수 있음을 확신한다”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는 선량한 국민”이라면서 “정의로움은 약자를 보호하는 데 있고, 정의가 살아 있음을 보여 주는 가장 강력한 의사는 평화를 위한 인류의 위대한 연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CRP는 천주교, 개신교, 민족종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등 7개 종단 연대기구로, 평화 정착과 사회적 갈등 해소 등을 위해 활동한다.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 교회일치와 종교간 대화위원회 위원장) 등 6개 종단에서 각각 공동회장을 맡으며, 현재 대표회장은 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다.

현재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의 모습. (사진 출처 = 구속주회 한국 지구 온라인 카페)<br>
현재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의 모습. (사진 출처 = 구속주회 한국 지구 온라인 카페)

한편, 같은 날 정순택 대주교(서울대교구장)도 "하루빨리 전쟁이 멈추고 일상의 평화를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도한다. 저와 우리 서울대교구 신자들은 간절한 마음으로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위해 주님께 기도하고, 성모님께 전구를 청할 것”이라고 우크라이나 주교회의에 메시지를 보냈다. 

또 염수정 추기경은 ‘정진석 추기경 선교후원회’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긴급 구호자금 5만 달러를 지원하도록 했다.

지극히 거룩한 구속주회 한국 지구도 기도와 함께 우크라이나 구속주회와 구속주 수녀회를  위한 성금을 모으고 있다. 

권오상 신부(구속주회 한국 지구장)에 따르면, 성금은 구속주회 로마 총본부로 보내지고 로마 총본부가 우크라이나 구속주회와 수녀회로 보낼 예정이다. (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801-775895, (재)천주교구속주회유지재단)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